존중과 소통으로 함께 성장하며 꿈을 실현하는 행복공동체 전남여자상업고등학교

학교법인 춘태학원

이사장메세지

  • HOME
  • 학교법인 춘태학원
  • 이사장메세지
  • 본 사이트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 회원은 공공질서나 미풍양속에 위배되는 내용과 타인의 저작권을 포함한 지적재산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물에 대하여는 등록할 수 없으며, 만일 이와 같 은 내용의 게시물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은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주민번호, 휴대폰번호, 집주소, 혈액형, 직업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제목

국제고! 찬연한 2003년의 새해 아침!
작성자최석태 이메일[메일보내기] 작성일2002/12/29 16:47 조회수: 803 첨부(1)

국제고! 찬연한 2003년의 새해 아침!

20세기를 진전시켜왔던 시간의 수레바퀴는 이제 그 사명을 다하고 새로운 21세기의 시간의 수레바퀴는 디지털 기반의 인터넷이라는  엔진의 축에 연결되어 그 진전이나 변화의 속도가 실로 눈부시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치, 경제, 사회 그리고 교육상의 Paradigm 들이 획기적으로 전환되고 있는 현실을 우리들은 목격하고 있습니다.

지난 한해 동안 우리 국제고등학교는 상급학교 진학을 위한 인문계 고등학교라는 속성이나 사명상  임 상규 진학지도 실장님을 비롯한 3학념 담임선생님들의 열성적이고 합리적인 진학지도에 따라 이제 그 빛나는 성과가 기대되고 있는 시점에 와있습니다. 또한 새로운 교육적 Paradigm의 전환에 부응하고 효과적 교육 성과를 창출하기위한  영어과의 최태환 선생님을 비롯한 여러선생님 들의 "I C T 활용을 통한 자기 주도적 학습력의 신장" 에 대한 연구학과 운영과 또한 교육정보부의 조광식 부장님을 비롯한 여러 선생님들의 "전국단위 교육행정 정보시스템 시범운영"에 대한 연구와 추진은  교사의 업무 경감과 생산성제고 그리고 디지털 교육행정을 통한 국가행정력 확보및 교육 행정정보화 기틀 확립을위한 시범운영이라는 점에서 그 사명의 중요성이 크다고 생각하며 시범학교 운영의 성공은 우리 학교의 교육정보화 성공은 물론이고 전국의 학교들이 이를 범용화 함으로써 교육정보화의 질을 한층 높게 실현시킬 수 있으리라고 믿습니다.

사실상 3학년 학생들의 수능 평가상의 최종 성적은 1,2학년 과정 동안의 과정학습의 충실과 각 교과 담임 선생님들의 효과적 학습지도의 축적의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이를 위하여 묵묵히 자신의 책임을 다하여 주신 교과 담임선생님들과 학급 담임선생님들의 노력과 역할이 지대하였다고 생각하며 
또한 이러한 교육과정의 수립과 효과적인 진행에 노고가 많으셨던 유한종 교무부장님을 비롯한 여러 부장님들의 학사 행정적 노력에 따른 기여 역시 지대하였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Paradigm 전환의 격류속에서 우리는 현실적으로 진학 지도라는 중심가치와 교육정보화라는 또하나의 새로 가치를 추구하여야 할 입장에 놓여있습니다. 이러한 양대 가치는 무게의 중심을 어디에 두느냐라는 가치적 갈등을 유발하고 있으나 저는 양시론적 입장에서 상호가치 충돌을 조절하고 상보론적 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추진하는것이 최선의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학교는 위와같은  당면한  전반관리상의 어려운 문제점들을 한갑수 교장선생님과 민종기 교감선생님께서 지혜롭게 조화 시키며 잘 이끌어 오셨다고 생각하며 이러한 학사행정 기조에 따라 전 선생님들께서 교육 정보화 마인드를 가지시고 진학지도는 물론 정보화관련 분야 시범학교 운영에도 선구적 노력을 기울여 주신데 대하여 경의를 표하고 싶습니다. 
또한 이러한 제반 학사목표가 원활히 달성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신 안윤현 행정실장님을 비롯한 행정실 여러선생님들의 노고도 실로 많았다고 생각합니다.

여기에 첨부한 사진은 우리학교 인터넷 실시간 방송의 화면에 나타난 다목적실내 체육관 지붕 넘어로 보이는 무등산 서설의 전경을 서울에서 보고 
capture한것을 일출사진과 합성하여
"국제고! 찬연한 2003년의 새해 아침!을 상징하여 본것입니다.
지난 한해 동안 열성어린 노고에 대하여 한분 한분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를 올리면서 아울러 새해에도 더욱 건강하시고 가정에도 행운이 항상 함께하시기를 기원하면서 새해 인사에 가름하고자 합니다.
             2002년 12월 28일 서울에서 
                            최 석태 근배


  •  
  •  
  •  
  •  
  •